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0-15 오후 12:00:5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기획·특집

청년구직자 74.8% “거주지-희망근무지 일치”

청년구직자 평균 의중임금 178.6 만원
윤상원 기자 / 입력 : 2016년 07월 06일

한국고용정보원(원장 유길상)은 지난해 취업정보사이트 워크넷을 이용한 순수 취업희망 목적의 청년구직자 15~29세 53만3,392명의 희망 근무지와 의중임금 등을 분석했다.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워크넷을 이용한 청년구직자 대부분은 자기가 사는 곳에 있는 직장에 들어가 일하고 싶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구직자의 거주지와 희망근무지를 알아봤더니, 거주지와 희망근무지가 일치한 비율이 74.8%였다.

‘청년구직자들은 거주지에 상관없이 서울과 수도권에 있는 일자리를 선호할 것’이라는 기존 통념과 다른 결과이다.

청년구직자들이 이처럼 거주지 근처 직장을 선호하는 이유는 지금 사는 곳을 떠나 서울 등 다른 큰 도시에 있는 직장에 다니려면 주거비를 포함한 추가적인 생활비를 부담해야하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워크넷 청년구직자들의 희망근무지와 의중임금을 비교-분석한 결과를 보면 이 같은 추정이 힘을 얻는다.

‘거주지-희망근무지 동일’ 청년구직자들의 월 평균 의중임금은 171.8만원인데 비해, 거주지와 희망근무지가 다른 구직자들의 평균 의중임금은 198.8만원이었다.

한편, 지난해 워크넷을 이용한 청년구직자들의 평균 의중임금은 178.6만원이었다.

2015년 워크넷 청년구직자들의 지역별 평균 의중임금을 보면, 경북이 187.6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서울(185.4만원), 울산(185.4만원)이 뒤를 이었다.

2015년 워크넷 청년구직자들의 평균 의중임금은 2014년에 비해 4.4만원이 올랐다.

양지윤 고용정보원 연구위원은 “분석 결과, 청년구직자들에게 일자리 정보를 줄 때는 해당 청년이 사는 곳의 일자리 정보와 지역 평균 의중임금 정보를 동시에 제공해야 한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워크넷 등 공공고용서비스는 구직자의 거주지를 고려한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전략을 적극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상원 기자 / 입력 : 2016년 07월 06일
- Copyrights ⓒ뉴스랜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사설&칼럼
생활의 지혜
가장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 대표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뉴스랜드 / 주소: 대구광역시 수성구 달구벌대로 504길 42-1 일품빌딩 303호 / 발행인.편집인: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영
mail: news@newsland.kr / Tel: 070 – 8279 – 5879 / Fax : 053 - 289 - 085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177 / 등록일 : 2015년 6월 1일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