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0-15 오후 12:00:5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스포츠

‘꺼지지 않는 불꽃’…평창올림픽 성화봉 공개

한국 전통백자 모티브…성황봉송 유니폼도 함께
강원 취재본부장 김규현 기자 / 입력 : 2017년 02월 10일

2018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이 공개됐다. 성화봉은 한국 전통 백자를 모티브로 ‘꺼지지 않는 불꽃’을 상징한다.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는 9일 강릉하키센터 3층 VIP라운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G-1년 언론설명회에서 올림픽 성화봉송에 사용될 성화봉과 성화 유니폼을 처음 공개했다.

공개된 성화봉은 올림픽 개최지인 평창의 해발 700m 고도를 상징하는 700㎜의 높이에 우리나라 겨울철 강풍과 폭설 등 날씨를 고려해 다양한 환경에서도 ‘꺼지지 않는 불꽃’을 유지토록 한 것이 강점이다. 다섯 갈래의 불꽃 모양을 상단에서 이어주는 ‘ㅊ’ 형태의 금빛 배지는 대회 슬로건인 ‘하나 된 열정’을 표현했다.

성화봉 디자인은 회전하며 상승 하는듯한 불꽃의 형상과 개최지의 문화적 특징, 그리고 전 세계 5대륙을 하나로 이어주는 올림픽 정신의 메시지를 담았다.

성화봉 상단부에 4개의 격벽을 만들어 바람이 불면 불꽃이 격벽 반대쪽의 산소원 쪽으로 옮겨가 꺼지지 않도록 했다.

표면은 대한민국 전통 백자에서 모티브를 얻은 유려한 라인과 눈과 얼음의 축제인 동계올림픽을 표현하는 흰색을 사용했다. 손잡이 부분에는 사람들이 서로 손을 맞잡은 디자인 패턴을 사용해 전 세계인들이 성화봉송의 여정을 함께 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성화봉 전체는 가볍고 외부 충격에 강한 알루미늄 소재로 만들었다. 성화가 점화되는 부분만 불에 잘 녹지 않는 철 재질을 썼다. 무게는 1.3㎏이다.

성화봉과 함께 공개된 성화봉송 주자 유니폼은 IOC의 규정에 따라 흰색을 바탕으로, 평창대회 올림픽 성화봉송 패턴과 올림픽을 상징하는 오륜이 어우러져 올림픽만의 특별한 경험을 더하도록 디자인됐다.

유니폼의 우수한 성능 역시 주목을 받고 있다. 등과 소매 부분은 발수원단을, 어깨와 앞부분은 방수원단을 활용해 기능성을 살렸고, 충전재를 통해 보온 기능을 보완한 ‘하이브리드’ 소재를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봉은 아름다운 디자인과 우수한 기술적 특징을 갖추고 있다”면서 “꺼지지 않는 불꽃과 모두의 하나 된 열정으로 지구촌의 시선이 평창으로 집중되도록 성공적인 성화봉송을 준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원 취재본부장 김규현 기자 / 입력 : 2017년 02월 10일
- Copyrights ⓒ뉴스랜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사설&칼럼
생활의 지혜
가장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 대표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뉴스랜드 / 주소: 대구광역시 수성구 달구벌대로 504길 42-1 일품빌딩 303호 / 발행인.편집인: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영
mail: news@newsland.kr / Tel: 070 – 8279 – 5879 / Fax : 053 - 289 - 085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177 / 등록일 : 2015년 6월 1일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