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02 오전 12:42: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스포츠

평창올림픽 경기력향상지원단 출범…337억 투입

메달 20개·종합순위 4위 목표…문체부, 경기력 향상 전폭 지원
오세헌 체육전문 기자 / 입력 : 2017년 02월 01일

문화체육관광부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선수단이 역대 최고의 성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대한체육회, 동계종목 단체, 강원도, 평창조직위 등 민관이 참여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경기력향상지원단’을 출범시켰다고 지난달 31일 밝혔다. 1차 회의는 2월 1일 개최한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우리 선수단은 7종목 130여 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이다. 이번 올림픽에서는 개최국의 이점을 최대한 활용해 메달 20개 획득, 종합순위 4위 달성을 목표로 삼고 남은 1년여 동안 정부와 체육계가 합심해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지원하는 데 총력을 기울인다. 2014년 소치 올림픽은 6종목 71명이 출전해 종합순위 13위를 기록했다.

↑↑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쇼트트랙 경기장인 강릉 아이스 아레나. (사진-2018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
ⓒ 뉴스랜드
문체부는 국가대표 훈련비 등 평창동계올림픽 특별 예산으로 2016년 274억 원을 지원한 데 이어 올해는 총 337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보면 ▲종목별 전담팀(장비·기술·물리치료 등 14억 4000만 원) 운영 ▲해외전지훈련 확대(32억 3000만 원) ▲외국인 코치 영입(7종목 18명) 및 동계 장비 지원(32억 원) 등 국가대표 경기력을 극대화하기 위한 다양한 지원을 올해에도 지속한다.

또한 국내에 부족한 동계스포츠전문가를 배출해 인적 기반(인프라)을 구축하고 동계종목 대외협력관을 운영한다. 동계종목 대외협력관은 종목별 경기규정 숙지 교육, 현장에서의 오심 대처 등을 통해 대표선수들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문체부는 스케이트 장비 담당, 스키 왁싱 전문가, 빙질 관리 전문가 등 해외 최정상 전문 인력을 영입해 선수들의 경기력을 향상시키고 선진국의 노하우를 전수받을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한다.

올해 초부터 강릉 스피드경기장, 강릉 아이스 아레나, 알펜시아 슬라이딩센터 등 6개의 올림픽 경기장에서 직접 훈련할 수 있는 시간을 최대한 확보해 선수들이 사전 적응을 마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한국스포츠개발원 스포츠과학팀을 훈련 현장에 파견해 동작 분석, 심리 상담, 경기 분석 등을 진행해 메달 획득 가능성을 더욱 높일 계획이다.

평창동계올림픽 경기력향상지원단은 현장의 요구 사항을 적극 발굴해 종목별로 맞춤형 지원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문체부 이형호 체육정책실장, 이재근 대한체육회 선수촌장을 단장으로 정기회의(매월)를 비롯해 필요시 수시로 회의를 개최하며 선수와 지도자들의 수요를 파악하고 그에 대한 지원 방안을 신속하게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문체부는 지원단회의에서 나온 종목별 경기단체의 건의사항에 대한 지원예산 20억 원을 별도로 마련해 내년 2월까지 추가로 지원한다.

유동훈 문체부 제2차관은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이 세계인이 참여하는 문화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정부와 체육계가 합심해 대회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우리 선수들이 개최국의 이점을 최대한 활용해 우수한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현장을 중심으로 최선의 지원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세헌 체육전문 기자 / 입력 : 2017년 02월 01일
- Copyrights ⓒ뉴스랜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사설&칼럼
생활의 지혜
가장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 대표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뉴스랜드 / 주소: 대구광역시 수성구 달구벌대로 504길 42-1 일품빌딩 303호 / 발행인.편집인: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영
mail: news@newsland.kr / Tel: 070 – 8279 – 5879 / Fax : 053 - 289 - 085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177 / 등록일 : 2015년 6월 1일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