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02 오전 12:42: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스포츠

생활체육 참여자, 절반 이상 부상 경험

스포츠안전사고 실태조사…축구 부상 가장 많아
오세헌 체육전문 기자 / 입력 : 2016년 08월 12일

생활체육 참여자 중 절반 이상이 부상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1일 국내 최초로 시행한 2015 스포츠안전사고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결과에 따르면 비정기적 체육활동까지 포함한 생활체육 참여자 중 절반 이상(57.3%)이 부상을 경험하였으며 부상경험률이 높은 종목은 축구(71.3%), 격투기(66.7%), 검도(66.7%), 스노보드(64.6%), 농구(64.5) 순이었다.

또한 주요 부상 부위는 발목(25.4%), 무릎(23.1%), 상반신(20.1%) 순이었으며, 부상 종류는 염좌(51.7%), 통증(51.0%), 찰과상(21.6%) 순이었다.

부상에 따른 치료기간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71.3%가 2주 이내의 가료기간을 갖는다고 답했다.

문체부는 부상경험률, 부상의 경중, 연간 부상횟수, 치료비, 3주 이상의 가료비율 등 5개 항목을 고려한 종목 간 상대적인 부상 위험도를 분류했다.

축구, 자전거, 무도스포츠, 농구, 항공스포츠가 안전사고 위험도가 높은 적색 종목으로 나타났다. 등산, 보디빌딩 등은 참여율이 높으면서도 사고 위험성이 어느 정도 있는 황색 경보 종목으로 분류됐다.

스케이팅, 배드민턴, 수영 등은 부상 시 심각성이 낮고 부상 발생 가능성이 낮지만 주의 판정을 받았다. 부상의 주원인은 무리한 동작과 미끄러져 넘어짐으로 나타났다.

부상 치료비는 개인부담 기준 1인, 1건당 5만4700원으로 파악됐다. 참여자들은 활동 종목의 안전수칙을 인지하는 비율(25.7%)이 모르는 비율(30.9%)보다 낮았다.

오세헌 체육전문 기자 / 입력 : 2016년 08월 12일
- Copyrights ⓒ뉴스랜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사설&칼럼
생활의 지혜
가장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 대표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뉴스랜드 / 주소: 대구광역시 수성구 달구벌대로 504길 42-1 일품빌딩 303호 / 발행인.편집인: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영
mail: news@newsland.kr / Tel: 070 – 8279 – 5879 / Fax : 053 - 289 - 085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177 / 등록일 : 2015년 6월 1일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