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0-15 오후 12:00:5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기획·특집

“안될 것을 알면서도.....”

직장인 90% “직장 내 희망고문 존재”
수도권 취재본부장 이도수 기자 / 입력 : 2016년 06월 14일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직장 내에 ‘희망고문이 존재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희망고문이란 안될 것을 알면서도 될 것 같다는 희망을 주어 고통스럽게 하는 것을 의미한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아르바이트 포탈 알바몬과 함께 정규직 및 비정규직 직장인 1,172명을 대상으로 ‘희망고문’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공동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정규직 직장인의 91.8%, 비정규직 직장인의 88.3%가 ‘직장 내에 희망고문이 존재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직장인들이 경험하는 직장 내 희망고문을 살펴보면 ▲급여 인상이 48.2%(응답률)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칼퇴근(39.9%), 3위는 ▲인센티브 지급(35.7%)가 각각 차지했다.

이어 ‘좋은 날이 올거야, 끝까지 같이 가자’와 같은 ▲막연한 장밋빛 미래 약손(32.6%)이 4위를 차지한 가운데, ▲승진(29.8%)이 5위에 올랐다. ▲정규직 전환을 희망고문으로 꼽은 응답도 25.5%로 적지 않았다. 그밖에 기타 의견으로는 ▲정년 및 고용 보장(7.0%), ▲보직 전환 및 부서 재배치(6.6%), ▲해외 연수 및 워크샵(6.2%), ▲고과 우수 등급(5.7%) 등이 직장인들이 사내에서 겪는 희망고문으로 꼽혔다.

특히 고용 형태에 따라 직장인들이 겪는 희망고문의 순위가 다르게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잡코리아-알바몬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정규직 직장인들이 꼽은 직장 내 희망고문 1위는 ▲급여 인상으로, 전체 정규직 직장인의 52.1%가 꼽았다. 2위는 ▲인센티브 지급(40.7%), 3위는 ▲칼퇴근(36.9%)이 각각 차지했다.

반면 비정규직으로 근무 중인 직장인들의 경우 51.8%가 ▲정규직 전환을 희망고문으로 꼽아 1위에 올랐다. 비정규직 직장인이 겪는 희망고문 2위는 ▲급여 인상(44.1%)이 차지했다. ▲칼퇴근(43.0%)은 근소한 차이로 3위에 머물렀다. 정규직 직장인들이 2위로 꼽았던 ▲인센티브 지급(30.6%)은 비정규직 직장인들 사이에서는 ▲막연한 장밋빛 미래 약속(32.8%)에 밀려 5위에 그쳤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동료들에게 희망고문을 한 적이 있을까? 잡코리아와 알바몬의 공동조사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 59.6%가 ‘나조차도 믿지 못하는 희망을 동료나 후임 등에 될 것처럼 이야기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스스로도 믿지 못하는 희망을 타인에게 준 이유에 대해서는 ‘그래도 그게 동기 부여가 되니까(27.7%)’라는 응답이 가장 두드러졌다. 이어 ‘마땅히 위로할 다른 말을 찾지 못해서(20.6%)’, ‘전체적인 팀워크, 조직 분위기 향상을 위해(14.6%)’, ‘희박한 가능성이라도 노력하다 보면 될 것 같아서(12.3%)’ 등을 이유로 꼽은 응답이 뒤따랐다.

그밖에 의견으로는 ‘동료, 후임을 격려하기 위해(9.9%)’, ‘안된다는 말보다는 나으니까(7.9%)’, ‘말하다 보면 정말 그럴 수 있는 것처럼 여겨져서(6.9%)’ 등이 있었다.

한편 현실직시와 희망고문 중 하나를 선택하라는 질문에는 직장인들의 응답이 팽팽하게 갈렸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설문에 응한 직장인들에게 현실직시와 희망고문 중 어느 쪽이 더 나은지를 묻자 48.9%가 ‘아프더라도 현실을 직시하는 냉정함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그래도 가능성과 희망을 열어주는 쪽이 도전의 계기라도 준다’는 응답도 42.7%로 적지 않았다. 8.4%는 ‘잘 모르겠다’고 답을 유예했다.

수도권 취재본부장 이도수 기자 / 입력 : 2016년 06월 14일
- Copyrights ⓒ뉴스랜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사설&칼럼
생활의 지혜
가장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 대표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뉴스랜드 / 주소: 대구광역시 수성구 달구벌대로 504길 42-1 일품빌딩 303호 / 발행인.편집인: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영
mail: news@newsland.kr / Tel: 070 – 8279 – 5879 / Fax : 053 - 289 - 085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177 / 등록일 : 2015년 6월 1일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