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02 오전 12:42: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제·과학

‘기업애로 119’, 지역 중소기업인 애로 해결사

대구시 올해 상반기 기업애로 상담 106건...지난해 대비 2배 증가
신인기 기자 / 입력 : 2019년 07월 24일

대구시는 기업 현장에서 느끼는 다양한 애로사항을 적극 파악하여 신속히 해결함으로써 기업인이 만족할 수 있는 기업환경 조성을 위해 지난 2014년부터 ‘기업애로119’시스템을 운영해 왔다. 올해 상반기 동안 기업 애로 해결을 요청한 103개사를 방문하여 106건의 애로를 상담하였으며 98건은 해결, 8건은 진행 중에 있다고 24일 밝혔다.

특히, 애로상담건수가 2018년에 비해 배 가까이 늘어 ‘기업애로 119’가 지역 중소기업인들의 애로해결사로서 자리를 잡아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대구시는 민선6기(2014년)부터 기업애로 해결을 위해 원스톱기업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기업애로119홈페이지(http://onestop119.daegu.go.kr), 전용전화(053-803-1119)를 통해 기업 애로를 접수하고, 주3회 이상의 기업 현장방문을 통해 해결책을 마련해 주고 있다.

또한, 올해부터 여러 기관이나 부서에 복합적으로 관련되어 있는 기업애로를 신속하게 해결해 주기 위해 경제부시장을 위원장으로 금융, 연구개발(R&D), 고용, 인력, 판로, 디자인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기업애로 해결 협의회’를 운영하고 있다.

↑↑ 2019.02.26 기업애로해결 박람회 시 기업들과 현장 상담중인 권영진 대구시장 (사진 가운데)
ⓒ 뉴스랜드
기업애로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분야는 운영자금 조달과 수출 및 판로개척이다. 최근 자동차 분야의 경기침체와 미·중 무역 분쟁 등으로 인한 내수부진, 수출물량감소, 최저임금 인상 등에서 그 원인을 찾아볼 수 있다.

애로해결 방안으로 자금지원 분야에서는 시 창업 및 경쟁력강화자금, 제조업 대상 소공인 특화자금, 중소기업청 정책자금 등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다.

마케팅 분야는 시·정부 수출경쟁력강화사업, 다채몰, 조달물품 경쟁력강화사업 등을 통해 국내·외 판로의 다각화 방안을 마련해 주었으며, 과도한 부채로 인해 자금지원이 불가능한 기업에 대해서는 재무전문가와 1:1 컨설팅(9개기업 5명)을 통해 재무상태 건전화를 위한 체계적 지원 방안도 마련해 주었다.

기업을 도와준 구체적인 사례를 살펴보면 먼저, 대구공업대학 창업보육센터에 입주한 회사는 태양광 패널 세척 장비를 개발하였으나 성능확인을 위한 테스트 장소 섭외에 어려움이 있어 대구시 ‘기업애로119’에 도움을 요청하였으며, 시(원스톱기업지원센터)에서는 지역 내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5곳), 신재생에너지지역지원사업(5곳) 등 테스트 가능한 태양광 시설을 소개하여 제품 시험 및 평가를 받을 수 있는 길을 모색해 주었다.

또한, 재난 상황 시 22층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고층용 비상탈출기(완강기) 개발업체는 제품 개발 후 국내 판로에 어려움을 호소하여 대구시청(3대)과 지역 공공기관인 대구도시공사(6대), 대구도시철도공사(8대)에 설치함으로 초기 판로의 물꼬를 터 주었으며, 대구테크노파크에 입주해 있는 창업기업은 음식물 쓰레기를 90% 감량하고, 부산물을 100% 퇴비화 할 수 있는 음식물쓰레기 감량 처리기를 개발하고도 판로에 애로를 겪고 있어 대구시청 별관 식당에 1대를 우선 임대 설치하여 시범운영 중으로, 시범사업이 성공적으로 끝나면 공공기관 등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혁신도시 연구개발(R&D)특구 내 공장 건립 중 출입구 허가 구역이 좁아 대형차량 진·출입과 좌회전 금지로 인해 정문 진입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기업에 대해 동구청, 시, 대구지방경찰청과 등 관련기관과 수차례 협의를 통해 출입문 확장(8m→12m), 회전교차로 설치 결정(19년 4월) 등 대형차량 진·출입이 가능하도록 해결해 주었다.

홍석준 대구시 경제국장은 “최근 국내·외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 특히 자동차부품·섬유업계에 종사하는 중소 기업인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현실에서 ‘대구시 기업애로 119’와 함께 기업애로의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길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인기 기자 / 입력 : 2019년 07월 24일
- Copyrights ⓒ뉴스랜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보험왕
자동차다이렉트보험비교견적사이트 - https://neozeon2000.wixsite.com/cardirect
다이렉트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 - http://insumart.car-direct.co.kr
실비보험비교사이트 - http://ins.kr/insu/?num=606963
안산빌라분양- http://www.안산신축빌라매매.com
암보험비교사이트 - http://ins.kr/cancer/?num=606963
08/05 13:48   삭제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사설&칼럼
생활의 지혜
가장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 대표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뉴스랜드 / 주소: 대구광역시 수성구 달구벌대로 504길 42-1 일품빌딩 303호 / 발행인.편집인: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영
mail: news@newsland.kr / Tel: 070 – 8279 – 5879 / Fax : 053 - 289 - 085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177 / 등록일 : 2015년 6월 1일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